2010년 10월 5일 화요일

#101006 데쟈뷰? 아니면 이걸 뭐라고해야하지?

 




 데쟈뷰-? 


 처음 가본 곳인데 이전에 와본 적이 있다고 느끼거나 처음 하는 일을 전에 똑같은 일을 한 것처럼 느끼는 것이다. 살아가다 보면 자신이 지금 하고 있는 일이나 주변의 환경이 마치 이전에 경험한 듯한 느낌이 들 때가 있다. 대부분 꿈속에서 본 적이 있는 것 같다고 말하는 것. 이런 것들이 데쟈뷰이다.














 최근 주변에 일들이 





내가 예전에 했던 생각이나, 





했던 일들과 똑같이 일어나는 것을 느낀다.





경험이 겹친다고 느끼는 것일까?





글로 표현하기가 참 힘든 것 같다. 이 느낌..





 내가 예전에 했던 일들을 다른 사람들이 똑같이 하는 것?이라고 해야할까,











 사람을 대하는 것이 있어서,





 어떤 고민을 함에 있어서,





 어떤 일을 착수함에 있어서,





 그 일들이 똑같이 진행되는 것을 느낀다.











 그 사람들에게 내가 해줄 수 있는 것은,





 내가 그 상황에 있었을 때,





 나쁘게되었던 상황을 피해서 상대하는 일 뿐이다.





 


이런 일을 어떻게 설명해야할까?





이런 것도 데쟈뷰일까,?














 

댓글 없음 :

댓글 쓰기